도구적 이성 비판 | 이성의 상실
저자 막스 호르크하이머 지음,  박구용 옮김
장르 철학사상
ISBN 9788931022834
발행일 2022-08-10 (초판)
제본 형태 / 판형 소프트 커버 / 규격외
페이지수 288
정가 16,000원
 
도구적 이성의 전면화로 황폐화된 현대 사회를 총체적으로 진단한 책!


★현대 비판 이론의 토대를 정립한 역작
★호르크하이머의 생애와 사상을 정리한 옮긴이 해제 수록


《도구적 이성 비판》은 비판 이론의 본산이었던 프랑크푸르트학파의 리더 막스 호르크하이머의 대표작이다. 호르크하이머의 사상은 철학이 언어를 빼앗긴 것들의 언어가 되어야 한다는 과제로 귀결된다. 도구적 이성이 전면화되면서 소외되고 억눌린 존재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그릇으로 철학이 기능해야 한다는 것이다.

호르크하이머가 설정한 철학의 과제는 그의 철학을 부정의 철학으로 이끈다. 개인의 원자화와 개별성 상실을 부추기는 대중문화, 철학을 과학으로 환원해 도구적 이성의 전면화를 이데올로기적으로 뒷받침하는 실증주의, 종교를 진지하게 탐구하기보다는 종교의 세속적 유용성을 입증하는 데 몰두하는 신토마스주의는 현실을 긍정함으로써 부조리한 현실을 승인하고 존속할 뿐이다.

그러나 호르크하이머가 주창하는 부정의 철학은 억압적 현실의 요구와 지배 이데올로기의 요구를 모두 부정한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을 부정하는 염세주의, 회의주의와는 거리를 두며 우리 시대의 지배적 기류를 거스를 이론적 단초를 제공한다. 호르크하이머는 객관적 이성이 그 자체로 선하며 옳다고 보는 계몽주의자와 이성의 해체를 주장한 포스트계몽주의자 모두와 거리를 두고 자신만의 이론을 차별화한다. 도구적 이성에 대한 고발은 오직 이성의 자기비판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것이다.

레오 뢰벤탈, 테오도어 아도르노, 발터 벤야민, 허버트 마르쿠제, 에리히 프롬, 프란츠 노이만 등 프랑크푸르트학파 구성원들의 작업에 이정표가 된 《도구적 이성 비판》은 억압을 억압이라 비판하는 정신이 설 자리를 잃은 이 시대에 형형한 희망이 되어줄 것이다.
 
 
▝개정판 옮긴이의 말
▝초판 옮긴이의 말

▝책머리에
▝서론

▝1장 목적과 수단
주관적 이성과 객관적 이성┃이성의 형식화┃객관적 이성의 역사┃종교와 철학의 논쟁┃이성의 자율성 상실┃규범의 상실┃이념의 상실┃가치의 상실과 사물화┃실용주의와 그에 대한 비판

▝2장 상충하는 만병통치약들
현재의 문화적 위기와 실증주의┃객관적 이성과 신토마스주의┃계몽과 교회의 유착┃과학과 신실증주의┃과학과 철학┃실증주의와 비판적 사유┃사실과 가치의 일원화┃유용성과 현실 긍정의 철학

▝3장 자연의 폭동
자연 지배와 인간 지배┃자기보존과 자유의 변화┃자연에 대한 무관심과 유용성┃자아의 원칙과 자연┃저항과 복종┃문명과 미메시스적 충동┃합리성과 자연의 폭동┃다원주의와 자유로운 사유

▝4장 개인의 상승과 몰락
사물화와 개인의 몰락┃개인의 탄생과 철학┃개인과 자유주의┃도구화와 사회 통합┃대중문화와 노동의 왜곡┃개인의 몰락과 산업 지상주의┃위기의식을 통한 개인의 지배

▝5장 철학의 개념
자아와 자연의 파괴적 적대감┃철학의 정의┃일원론과 이원론 그리고 자연주의┃주관적 이성과 객관적 이성┃이성의 질병과 미메시스적 충동┃존재론 비판과 부정의 철학┃이성의 자기비판

▝옮긴이 해제
▝찾아보기
 
 
▪적어도 지금까지는 개인의 자유가 아직 소멸하지 않은 국가들과 비교해볼 때, 스스로를 공산주의 국가라 명명하고, 나의 이론적 열망과 노력에 크게 영향을 끼친 마르크스적 범주들을 사용하는 국가들에서, 오늘날 저 새날의 여명이 확실히 더 가까워 보이지는 않는다. (23~24쪽)

▪주관적 이성은 모든 것에 자신을 짜 맞춘다. 주관적 이성은 전통적인 휴머니즘적 가치를 적대시하는 자의 목적과 마찬가지로 그 가치를 보호하려는 자의 목적에도 굴복하는 것이다. (60쪽)

▪사물화는 예술 작품을 문화 상품으로 변화시키고, 그것의 소비를 우리의 현실적 의도와 노력으로부터 분리된 일련의 우연한 감정으로 변화시킨다. 예술은 정치와 종교로부터 분리된 것처럼 진리와도 분리되었다. (80쪽)

▪철학적 사유의 쇠퇴로 인하여 사회가 잃어버린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점에 대해서 오늘날 거의 일반적인 합의가 존재한다. 더 강력한 인식 도구인 현대의 과학적 사고가 철학의 자리를 대신하기 때문이다. (105쪽)

▪우리는 자연 지배를 위한 기계적 장치를 더 많이 발명하면 할수록, 살아남기 위해서 그 기계에 점점 더 많이 헌신해야만 한다. (154쪽)

▪인간은 그의 수단과 관련된 계산을 하는 데는 예민해졌지만 목적을 선택하는 데는 무뎌졌다. (154쪽)

▪사람들이 어떻게 자신의 웅변술을 개선시키고 어떻게 음악을 이해하는가, 그리고 어떻게 구원받을 수 있는가를 이야기하는 팸플릿이 변비약의 장점을 선전하는 것과 똑같은 양식으로 쓰인다. 실제로 노련한 카피라이터 한 명이 그것들 모두를 작성했을 수도 있다. 고도로 발전된 분업에서 표현은 기술자들이 생산 활동에 기여하는 데 이용하는 도구로 전락한다. (158쪽)

▪실용적 관계 이외의 다른 관계를 가리키는 모든 낱말, 모든 문장은 의심스러운 것이다. 어떤 사람이 사물에 대해 감탄하고, 감정이나 태도를 존중하고, 한 인격체를 그 자체로 사랑할 것을 요구받는다면, 그는 그러한 요구가 감상적인 생각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고, 누군가 자신을 조롱하려고 한다거나 자신에게 무언가를 팔려고 한다고 의심한다. (159쪽)

▪우리가 계몽과 지적 진보를 사악한 힘들, 악마와 운명의 여신, 맹목적인 운명이라는 미신으로부터 인간을 자유롭게 하는 것, 간단히 말해 두려움으로부터의 해방으로 이해한다면, 오늘날 이성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한 고발은 이성이 수행할 수 있는 가장 커다란 공헌이 될 것이다. (264쪽)
 
 
지은이 | 막스 호르크하이머 Max Horkheimer
유대계 사회철학자로 1895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기업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1922년 프랑크푸르트대학에서 〈목적론적 판단력의 이율배반〉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1925년 〈이론 철학과 실천 철학의 중개자로서 칸트의 판단력 비판에 관하여〉라는 논문으로 교수 자격을 획득했다. 이후 같은 대학에 사회조사연구소를 설립하여 1930년부터 1958년까지 이끌었다. 테오도어 아도르노, 에리히 프롬, 허버트 마르쿠제, 레오 뢰벤탈, 발터 벤야민 등과 교류하며 현대 사회의 문제를 독창적으로 해석하고 이에 대한 전망을 제시하여 프랑크푸르트학파를 탄생시켰다고 평가받는다.
1933년부터 1949년까지 나치의 탄압을 피해 미국에서 망명 생활을 했다. 1956년 동료 교수들의 반유대인 발언에 항의하여 교수직을 은퇴했지만 1973년 생을 마감할 때까지 왕성한 학문 활동을 전개했다. 《도구적 이성 비판》 외에 평생의 동지였던 아도르노와 함께 비판 이론의 기념비적 저서로 평가받는 《계몽의 변증법》을 썼고, 〈권위와 가족〉, 〈전통 이론과 비판 이론〉 등의 논문을 남기기도 했다.
 
 
옮긴이 | 박구용

전남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전남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요 저서로 《Freiheit, Anerkennung und Diskurs》, 《우리 안의 타자》, 《부정의 역사철학》, 《문파, 새로운 주권자의 이상한 출현》, 《아토포스 광주》 등이 있고, 《정신 철학》(공역)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가능하다는 것이다.


부정의 유토피아와 이성의 자기비판으로 벼려내는 희망

호르크하이머의 사상은 철학이 결국 언어를 빼앗긴 것들의 언어가 되어야 한다는 과제로 귀결된다. 객관적 이성을 적절히 활용하여 도구적 이성의 전면화로 소외되고 억눌린 존재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그릇으로 철학이 기능해야 한다는 것이다. 호르크하이머가 설정한 철학의 과제는 다시금 그의 철학을 부정의 철학으로 이끈다. 개인의 원자화와 개별성 상실을 부추기는 대중문화, 철학을 과학으로 환원해 도구적 이성의 전면화를 이데올로기적으로 뒷받침하는 실증주의, 종교를 진지하게 탐구하기보다는 종교의 세속적 유용성을 입증하는 데 몰두하는 신토마스주의는 현실을 긍정함으로써 부조리한 현실을 승인하고 존속시킬 뿐이다.

그러나 부정의 철학은 억압적 현실의 요구와 지배 이데올로기의 요구를 모두 부정한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을 부정하는 염세주의, 회의주의와는 거리를 두며 우리 시대의 지배적 기류를 거스를 이론적 단초를 제공한다. 레오 뢰벤탈, 테오도어 아도르노, 발터 벤야민, 허버트 마르쿠제, 에리히 프롬, 프란츠 노이만 등 프랑크푸르트학파 구성원들의 작업에 이정표가 된 《도구적 이성 비판》은 억압을 억압이라 비판하는 정신이 설 자리를 잃은 이 시대에 형형한 희망이 되어줄 것이다.

 

문예출판사 | 대표 : 전준배 |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21 풍성빌딩 4층 
사업자 등록번호 110-81-65046 | TEL : 02-393-5681~5 | FAX : 02-393-5685
coptright ⓒ 2004, MOONYE PUBLISHING CO.,LTD. ALL Rights Reserved.

문예출판사 유튜브 등 낭독..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카톨릭 매스컴상 출판부문 ..
조선미 교수, ‘월간미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