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왕자(소프트커버 에디션) [개정판]
저자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지음,  전성자 옮김
장르 외국문학
ISBN 9788931021295
발행일 2020-09-22 (초판)
제본 형태 / 판형 소프트 커버 / 규격외
페이지수 144
정가 8,000원
 
“‘어린 왕자’만 37종 구매했구나. 전성자 선생 번역이 역시 좋다.“
- 故 황현산 선생 트위터(2016년 1월 31일)

전성자 선생은 1983년 처음 ⟪어린 왕자⟫를 번역했고, 그 번역본은 지금까지도 많은 독자의 손에 오르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故 황현산 선생은 생전에 트위터를 통해 수많은 ⟪어린 왕자⟫를 읽었지만, 그중에서도 전성자 선생의 번역이 좋다는 이야기를 남기기도 했다.

⟪어린 왕자⟫는 짧은 동화이지만 그 안에는 수많은 은유와 상징으로 가득하다. 전성자 선생은 옮긴이의 글을 통해 ⟪어린 왕자⟫가 가진 힘의 원천으로 “풍부한 상징성”과 “상상의 여지가 많은 것”,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것을 짚는데, 이러한 관점은 번역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 독자의 상상력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다정하고 친절한 번역의 결로 독자를 더욱 깊은 작품 세계로 안내한다. 또한 본문 마지막에 수록된 옮긴이의 글은 작품의 이해 폭을 넓히면서도 한 번쯤 생각해보면 좋을 삶의 면면들을 되짚어보게 한다.


어린 왕자처럼 살다간 순수한 영혼의 작가, 생텍쥐페리
그가 남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화

“어른은 누구나 어린아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그다지 많지 않다!”
_생텍쥐페리

⟪어린 왕자⟫는 1943년 출간된 이후, 200여 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인에게 읽히며 어느덧 고전의 반열에 올랐다. 이 작품이 문학사에서 차지하는 의미는 조금 남다르다. 우리는 모두 마치 통과의례처럼 ⟪어린 왕자⟫를 읽으며 어린 시절을 지나왔고, 어른이 되어서도 어떤 시기마다 꺼내 읽으며 그 의미를 곱씹는다. “어른은 누구나 어린아이였다. 그러나 그것을 기억하는 어른은 그다지 많지 않다”는 생텍쥐페리의 말에 매번 설득당하며 마음속에 잠들어 있는 ‘어린 왕자’를 깨우는 것이다.

“생텍쥐페리는 자신 안의 어린아이를 한 번도 내쫒은 적이 없다!” ⟪어린 왕자⟫를 헌정받은 레옹 베르트의 말이다. 오염되지 않는 순수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봤던 생텍쥐페리는 어린 왕자 이야기를 통해 “이상한 어른”들의 세계를 비춘다. 다른 별에서 온 어린 왕자는 여러 별을 여행하며 모순된 삶을 살아가는 어른들을 만나는데, 이는 현대인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어린 왕자⟫가 전하는 메시지가 여전히 유효한 이유다.

사실 어린 왕자는 생텍쥐페리의 분신이나 다름없다. 그 또한 작품 속 화자처럼 실제 비행사였고, 1935년 리비아 사막에 불시착해 닷새 동안 걸어 극적으로 살아남는 경험을 했다. 이는 작품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944년, 정찰 비행을 떠난 생텍쥐페리는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어린 왕자가 그랬던 것처럼 지구에서 홀연히 사라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 이렇게 속삭이고 있다.

“밤이면 별들을 바라봐줘. (……) 내가 그 별들 중 하나에 살고 있을 테니까.”
 
 
어린 왕자
옮긴이의 글
 
 
어른들은 언제나 스스로는 아무것도 이해하지 못한다. 자꾸자꾸 설명을 해주어야 하니 맥빠지는 노릇이 아닐 수 없다. (8~9p)

“어느 날 나는 해가 지는 걸 마흔네 번이나 보았어!”잠시 후 너는 다시 말했지.“몹시 슬플 때에는 해 지는 풍경을 좋아하게 되지…….”“마흔네 번 본 날, 그럼 너는 몹시 슬펐겠구나?”그러나 어린 왕자는 대답하지 않았다. (31p)

“그럼 너 자신을 심판하거라.” 왕이 말했다. “그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니라.” 다른 사람을 심판하는 것보다 자기 자신을 심판하는 게 훨씬 더 어려운 법이거든. 네가 너 스스로를 훌륭히 심판할 수 있다면 그건 네가 참으로 지혜로운 사람이라는 얘기다. (50p)

네가 오후 네 시에 온다면 난 세 시부터 행복해지기 시작할 거야.시간이 갈수록 난 점점 더 행복해지겠지.네 시에는 흥분해서 안절부절못할 거야.그래서 행복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 알게 되겠지!” (90p)

”내 비밀은 이런 거야. 그것은 아주 간단하지.오로지 마음으로 보아야만 잘 보인다는 거야. 가장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는단다.” (94p)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Antoine de Saint-Exupéry)
비행사이자 작가. 1900년 6월 29일, 프랑스 리옹에서 태어났다. 해군 학교에 지원했다가 실패하고 미술 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다. 스물한 살에 병역으로 항공대에 들어가 조종사가 되었다.
《남방 우편기》, 《야간 비행》, 《인간의 대지》 등은 비행사였던 작가의 체험이 우러나온 작품이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자 대위로 정찰 임무에 종사하다가, 1940년 프랑스·독일 휴전 중 아내와 미국으로 망명한다. 그곳에서 감동적인 산문과 데생으로 새롭고 진정한 인간 가치를 상징하는 《어린 왕자》를 그려낸다.
《어린 왕자》 초판은 1943년 뉴욕에서 출간되지만, 이듬해 생텍쥐페리는 참전을 위해 미국을 떠난다. 그리고 정찰 비행을 하던 중 행방불명되어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코르시카 바스티아 북쪽에서 독일군 정찰기에 격추됐으리라 추측할 뿐이다.
 
 
전성자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졸업. 프랑스 투르대학교에서 수학했고, 서울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명예교수이며, 옮긴 책으로 《처녀 시절》, 《초대받은 여자》, 《낯 모르는 사람의 초상》, 《개인의 탄생》, 《클레브 공작부인》, 《지금 이 순간, 나는 아프다》 등이 있다.
 

 

문예출판사 | 대표 : 전준배 |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6길 30 신원빌딩 401호 
사업자 등록번호 110-81-65046 | TEL : 02-393-5681~5 | FAX : 02-393-5685
coptright ⓒ 2004, MOONYE PUBLISHING CO.,LTD. ALL Rights Reserved.

문예출판사 유튜브 등 낭독..
[부고] 문예출판사 창업주..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북디자이너 모집 합격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