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저자 안톤 슈낙(Anton Schnack)  지음,  차경아 옮김
장르 외국문학
ISBN 9788931010602 03850
발행일 2017-08-01 (초판)
제본 형태 / 판형 하드 커버 / B6 (128X182) - 46판
페이지수 256
정가 12,800원
 
 
낭만과 서정성을 담은 시적이고 화려한 문체와 인생을 달관한 시선
- 마음결에 아련히 파고드는 독일 최고의 산문 작가 안톤 슈낙의 대표 에세이 모음집

1974년 한국 첫 출간 이후, 교과서에 실리는 등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은 산문집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이 문장을 다듬고, 현대적 감각의 표지로 새롭게 디자인하여 출간됐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느낄 수 있는 작은 슬픔의 편린들, 삶의 허무감에서 피어오르는 우수를 서정적인 언어로 노래한 안톤 슈낙의 산문집. 가난한 노파의 눈물, 바이올렛과 검정, 회색의 빛깔들, 둔하게 울려오는 종소리, 바이올린의 G현, 가을밭에서 보이는 연기, 자동차에 앉아 있는 출세한 부녀자의 좁은 어깨, 지붕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 휴가의 마지막 날, 사무실에서 때 묻은 서류를 뒤적이는 처녀의 가느다란 손…….

일상의 작은 떨림, 기쁨들을 회상하듯 향기와 음향, 촉각에 이르기까지 모든 감정을 동원해 지난날의 추억, 고향에 대한 향수, 젊은 날의 사랑과 방황, 자연에 대한 친밀한 애정 등을 치밀하고 섬세하게 그려냄으로써 환상의 경지로까지 승화시킨 이 책은 오랜 세월 전 세계 젊은이들에게 따뜻하고 잊히지 않는 마음의 양식이 되고 있다.
 
 
제1부
・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내가 사랑하는 소음, 음향, 음성 들
・ 프랑켄에서 성장하다
・ 불붙은 남자들
・ 성 니콜라우스의 축일
・ 마인 강의 예인선
・ 프랑켄의 꽃동산
・ 실종된 아저씨
・ 아버지와의 대화
・ 불세례
・ 허풍선이
・ 학창 시절의 친구들
・ 음악 시간
・ 건초 예찬
・ 첫 키스
・ 프랑켄의 처녀들

제2부
・ 1912년 김나지움 학생들
・ 사랑의 아득함
・ 라일락 숲에서의 입맞춤
・ 밤의 해후
・ 몽블랑 봉 위의 로켓
・ 간디, 향연에서 일어서다
・ 우트레히트의 거미
・ 염소의 나폴레옹
・ 마인 강의 목재 화물선

・ 옮긴이의 글
 
 
• 울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초가을 햇살이 내리쬐는 정원 한 모퉁이에서 오색영롱한 깃털의 작은 새의 시체가 눈에 띄었을 때.
대체로 가을철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이를테면 비 내리는 잿빛 밤, 소중한 사랑하는 이의 발자국 소리가 사라져갈 때. 그러고 나면 몇 주일이고 당신은 다시 홀로 있게 되리라. - p. 9

• 거울처럼 잔잔하게 잠든 호면湖面에서 보트에 몸을 맡기고 흘러가보라. 끌어올린 노에서는 이따금 물방울이 뚝뚝 떨어진다. 구원의 물방울. 알아보기도 힘든 자디잔 물체와 들릴 듯 말 듯한 소음. 그것은 은빛으로 반짝이며 스러져가는 것이다. - p. 16

• 무엇보다도 이삭처럼 원통형의 꽃차례를 가진, 더부룩하니 솜털이 나 있는 가냘픈 줄맨드라미, 어린 고사리손은 이 꽃이 만발할 때면 위에서 아래로 꽃차례를 따라 더듬어보며 시간 가는 줄을 몰랐었다. 만개했을 때 그 꽃은 흡사 빨간 여우 꼬리처럼 보였고, 초록빛 솜털 외투를 입고 딱딱해져 있는 조그마한 꽃의 표면은 어린이의 손가락에 구릿빛 꽃가루를 묻혀주는 것이었다. - p. 54

• “이 나무는 우리의 인생보다 더 위대한 거다. 이 나무의 고향은 거대하고 말없는 자연이란다. 자연은 다시 돌아오는 것이야. 자연은 이런 나무들이 심어진 모든 대지와 더불어 다시 돌아오는 것이다. 또한 자연은 모든 도시를, 프랑크푸르트와 아샤펜부르크를, 비르프부르크와 뮌헨을 가로질러 흐르는 따스하게 끓어오르는 강물과 함께 다시 돌아오는 것이다. 이렇게 자연이 돌아오면 불현듯, 그야말로 야생으로 돌아간 친구들이 대문 앞에 서서 창문 안으로 돌팔매질을 하게 되는 것이란다. 그다음의 인생은 다시금 스스럼없고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 p. 69~p. 70

• 건초의 향내 속에서, 이미 죽음에 의해 베어지고 망각의 세계에 묻혀버린 그 옛날의 풀을 베던 무리들이 아물아물 떠오른다. 온통 햇볕에 그을려 거무튀튀한 얼굴의 기다란 사슬. 교회의 축성일이면 클라리넷을 불었던 그들. 나무껍질의 담배통에서 흙 묻은 엄지와 집게손가락으로 냄새 맡는 담배를 집어 올리던 그들. - p. 125

• 이렇듯 그 꽃은 막 피어나는 처녀처럼 순결하고 수줍은, 겸손하면서도 오만한 모습이었다. 이 꽃의 영롱하고 신선한 광채는 정열적인빨간 불꽃과 신비스런 대조를 이루고 있었다.
나는 선정적으로 활활 타오르는 암적색의 작약을 제일 좋아했다. - p. 56~p. 57

• 모든 일의 전말을 나는 지금껏 기억하고 있습니다. 언덕으로는 푸르스름한 어두운 밤이 가라앉아 있었고, 나무 위로는 달빛 하얀 밤이 비추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앉아 있는 곳은 온통 그늘이 드리워 있었지요. - p. 174
 
 
안톤 슈낙

1892년 독일 남프랑켄 주 리넥에서 태어나 그곳에서 김나지움을 나왔으며 뮌헨에서 문학, 음악, 철학을 공부했다. 다름슈타트, 만하임, 프랑크푸르트 등지에서 신문기자와 편집자로 일했고 세계일주 여행을 한 적이 있다. 두 차례의 세계대전에 참전했으며 1945년 종전과 함께 미국의 포로에서 풀려나 마인 강변에 있는 칼 시에서 작가로서 만년을 보냈다.

기질적으로 낭만과 서정성을 지닌 작가인 안톤 슈낙은 섬세한 문장으로 조율된 다양한 작품들을 발표했으며 특히 짧은 산문의 대가로 알려져 있다. 주요 작품으로 《우울한 프란츠》, 《아름다운 소녀 이름》, 《ABC에 대한 아라베스크》 등이 있다.
 
 
차경아

서울대학교 문리대 독문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독일 본대학교에서 수학했다. 서강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고 경기대학교 유럽어문학부 독어독문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주요 번역서로 미카엘 엔데의 《모모》, 《뮈렌 왕자》, 《끝없는 이야기》, 헤르만 헤세의 《싯다르타》, 잉에보르크 바흐만의 《말리나》, 《삼십세》, 《만하탄의 선신》, 막스 뮐러의 《독일인의 사랑》, F. 뒤렌 마트의 《판사와 형리》 등이 있다.
 

 

문예출판사 | 대표 : 전병석, 전준배 |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6길 30 신원빌딩 401호 
사업자 등록번호 110-81-65046 | TEL : 02-393-5681~5 | FAX : 02-393-5685
coptright ⓒ 2004, MOONYE PUBLISHING CO.,LTD. ALL Rights Reserved.

왕의 남자 감독 추천! ..
편집경력자 모집 합격자 발표
편집 경력자 모집 공고
북디자이너 모집 합격자 발표